용인 일가족 3명 살인 용의자가 범행을 저지른 뒤 어머니 계좌에서 8000만원을 빼내 뉴질랜드로 달아난 것으로 확인됐다.

1일 금융당국 등에 따르면 피의자 김모(35)씨는 범행 이틀 뒤인 지난달 23일 출국 직전 자신이 살해한 어머니 A(55)씨의 계좌에 든 8000만원을 자신의 계좌로 이체, 이 돈을 뉴질랜드 달러로 환전해 도피했다.

김씨는 지난 21일 오후 경기 용인시 처인구 아파트에서 A씨와 아버지가 다른 남동생(14)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같은 날 오후 8시쯤 강원 평창군의 한 도로 졸음 쉼터에서 계부 D(57)씨를 흉기로 살해, 시신을 차량 트렁크에 유기한 혐의도 받는다.

김씨는 23일 아내(32)와 어린 두 딸(7개월·2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출국했지만 지난달 29일 2015년 절도사건으로 뉴질랜드 경찰에 체포, 구속됐다.

김씨에 대한 절도사건 1심 선고가 오는 12월 2일 예정돼 있는 가운데 한국 사법당국은 뉴질랜드와 송환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