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고(故) 김주혁의 발인식이 2일 엄수됐다.

경찰은 고인이 탔던 벤츠 SUV 차량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로 넘겨 차량 결함 유무 등을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서울강남경찰서는 " 2일 오후 1시 45분쯤 고 김주혁이 탄 사고차량을 강원도 원주 국과수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그동안 제기된 급발진 등 차량 결함 유무에 대해 확인을 요청했다.

검사 과정에서 차량 내 블랙박스 여부도 확인하게 된다.

앞서 고 김주혁은 지난 10월 30일 오후 4시30분쯤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한 아파트 앞 도로에서 벤츠 SUV 차량을 직접 운전하다 그랜저 승용차와 추돌한 후 인도로 돌진했다.

고인의 차량은 아파트 벽면에 부딪힌 후 전도됐다.

사고 직후 건국대학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심폐소생술에도 의식을 찾지 못하고 오후 6시30분께 숨을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