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르게 북상중인 제21호 태풍 '란'의 영향으로 24일까지 남·동해상에 강풍과 높은 파도가 계속될 전망이다.

22일 오후 4시 현재 제주와 남해, 동해 대부분 해상에 풍랑 경보가, 부산과 거제, 울산, 전남 여수에는 강풍 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은 최대풍속 초속 47m의 매우 강한 중형 태풍(강풍반경 300㎞ 이상∼500㎞ 미만)으로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430㎞ 부근 해상을 시속 37㎞의 속도로 북북동진하고 있다(22일 오후 9시 현재).기상청은 "제주도의 풍랑특보는 23일, 동해상에서는 24일까지 지속되겠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태풍 '란'은 23일 오전 일본 도쿄 근처를 지난 뒤 오후 3시쯤 온대저기압으로 약화하겠다.

하지만 간접 영향으로 우리나라 남해와 동해상에 최고 6m에 이르는 높은 파도가 칠 것으로 보인다.

태풍 경로에서 어느 정도 떨어져 있어 비가 오는 곳은 없겠다.

하지만 이날 태풍 '란'의 영향으로 남부지방 곳곳에서 강풍피해가 속출했다.

부산에는 순간 최대 초속 17미터가 넘는 강풍이 불어 오후 3시 50분쯤 동래구 안락동에서는 다가구 주택의 외벽 장식재가 강풍에 떨어져 나갔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강풍에 견본주택 구조물과 간판도 떨어져 나가 주변 교통이 통제되는 등 부산지역에서만 60건이 넘는 피해가 접수됐다.

오후 1시쯤에는 대구시 중구와 수성구에서 가로수가 잇따라 쓰러지는 등 피해가 이어졌다.

울산 공항은 최대풍속이 초속 28미터가 넘는 강풍이 불면서 항공기 12편이 결항됐고, 제주도 해역에는 최대 4미터의 높은 파도가 치면서 이틀째 제주와 마라도간, 제주와 우수영간 여객선 운항이 통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