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추자현 우효광 부부가 결혼 6개월 만에 임신 소식을 전했다.

추자현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측은 23일 "추자현, 우효광 부부가 최근 첫 아이를 임신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추자현은 방송 활동이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한 매체는 "추자현, 우효광 부부가 아이를 임신했다"며 "추자현이 당초 출연 예정이던 tvN '화유기'을 고사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소속사 측은 "당분간 태교에 전념할 예정"이라며 "tvN '화유기' 는 아직 출연 여부가 확정되지 않았으며, 동상이몽 역시 제작진과 향후 스케줄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추자현은 1996년 SBS 드라마 '성장 느낌 18세'로 데뷔해 '카이스트' '명랑소녀 성공기' '오! 필승 봉순영'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 등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2003년 대만 TTV '사랑의 향기'를 시작으로 중국어권에 진출한 추자현은 2011년 '아내의 유혹' 중국판인 '회가적유혹(回家的誘惑)'에 출연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중국 내 톱스타 반열에 올랐다.

한편 추자현 우효광 부부는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추우커플’로 불리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