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고용노동청은 공장내 안전사고가 발생한 한국타이어 금산공장에 대해 23일 전면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

한국타이어 금산공장에서는 지난 22일 오후 7시15분쯤 켄베이어 벨트와 롤에 협착하는 사고가 발생, 1명이 사망했다.

노동청은 강도 높은 현장 정밀감독을 실시하고, 사업장 전반에 대해 긴급 안전진단도 명령했다.

안전보건공단, 경찰 등과의 정확한 사고원인 조사와 함께 사업장 관련자를 소환, 법 위반여부도 캘 계획이다.

오복수 대전지방고용노동청장은 "최대한 신속하고 면밀하게 사고조사를 진행하고,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사실이 확인될 경우 사업주를 엄중히 처벌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