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당 윤리위원회의 '탈당 권유'에 반발, 홍 대표에 대해 역공에 나선 서청원·최경환 의원을 향해 "탄핵 때는 숨어 있다가 자신의 문제가 걸리니 이제 나와서 책임을 지지 않으려고 하는 것은 좀 비겁하다"고 비판했다.

23일 미국 워싱턴DC 방문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에서 나온 홍 대표는 현장 기자 간담회를 통해 "6년 동안 박근혜 전 대통령을 팔아 호가호위했던 분들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그분들이 그렇게 말하려면 탄핵을 막았어야 한다"며 "6년 동안 이 당을 농단했던 사람인데 쉽게 물러나겠나"라고 지적했다.

홍 대표는 의원총회, 보수대통합 등의 질문이 이어지자 "방미 뉴스가 국내 뉴스와 뒤섞이면 국가지대사가 희석된다"며 "더이상 질문을 안 해줬으면 한다.돌아와서 이야기하겠다"고 했다.

방미 이유에 대해 홍 대표는 "한미간의 군사 동맹을 넘어 핵 동맹을 요청하기 위해 미국에 간다"며 "미국 조야에 한국의 여론을 전달하고 오겠다"고 했다.

이어 "임진왜란을 앞두고 동인과 서인이 일본에 다녀와서 국내에 보고하는 느낌이지만 그때처럼 당리당략에 의한 판단이나 주장은 하지 않겠다"며 "한반도에 핵 인질이나 전쟁을 막기 위해서는 핵 균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홍 대표는"일부 언론에서 제1야당 대표를 폄하하기 위해 장관급도 못 만난다고 한다"며 "과거 야당 대표가 갔을 때 미국의 장관들이 만나준 일 있나"라고 못마땅한 반응으로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