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잠실학생체 이혜진 기자] kt가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1~2순위 추첨권을 싹쓸이했다.

2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 구단 순위추첨 행사. 진행을 맡은 방송인 이휘재가 추첨 버튼을 누르는 순간 장내 모든 시선이 일제히 한 곳으로 쏠렸다.

기계에서 데굴데굴 굴러나온 공에는 kt의 이름이 굵게 쓰여 있었다.

끝이 아니다.

두 번째 공을 확인한 kt 관계자들은 다시 한 번 두 손을 번쩍 들었다.

LG의 이름이 나온 것. 앞서 LG로부터 드래프트 순위 지명권을 양도받은 kt는 이로써 1~2순위를 모두 행사하게 됐다.

1라운드 3순위는 삼성이었지만, 지명권 양도에 따라 전주 KCC가 지명권을 받았다.

kt에 비해서는 순위가 아래지만 KCC 역시 상위 5순위 중 2개의 지명권을 얻는 기쁨을 누리게 됐다.

이어 4순위는 SK가 가져갔고, 9~10순위는 각각 오리온, 인삼공사의 몫이 됐다.

5~8순위는 KCC, 전자랜드, DB, 모비스 순이었다.

신인 드래프트는 이날 정해진 순위에 따라 일주일 뒤인 30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며, 허훈(22·연세대), 양홍석(20·중앙대) 등을 포함 총 44명이 참가한다.

KBL은 지난 시즌부터 지명순위 추첨과 드래프트를 이원화했다.

미국프로농구(NBA) 방식을 따랐다.

지난해 10월 3일 지명순위 추첨을 했고, 보름 뒤인 18일에 드래프트를 실시했다.

그 사이 미디어와 각 구단은 치열한 수 싸움을 펼쳤다.

마침 ‘빅3’라 불리는 이종현(23·모비스), 최준용(23·SK), 강상재(23·전자랜드) 등이 참가한 터라 농구 팬들의 관심은 더욱 뜨거웠다.

실제로 3인방은 프로무대에서도 발군의 기량을 과시하며 기대만큼의 활약을 펼쳤다.

특히 이번 드래프트 순위추첨은 일부 규칙이 바뀌어 더 팽팽한 긴장감을 불러 모았다.

우선 1차 추첨(1~4순위)에서 10개 구단은 지난 시즌 성적에 따른 확률대로 추첨 공을 부여 받았다(총 200개). 가령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 우승팀인 인삼공사는 1개(0.5%), 포스트시즌에 진출하지 못한 SK, LG, kt, KCC는 32개씩(16%)을 기계에 넣는 방식이다.

9~10순위는 나머지 6개 구단 가운데 지난 시즌 상위순위 성적 2개 구단으로 결정됐으며, 남은 4개 구단에게 총 10개의 추첨 공을 차등 부여해 2차 추첨(5~8순위)을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