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곤(66)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은 '히딩크 논란'에 대해 "죄송하다"면서 "지금은 히딩크와 끝났다.방송 해설을 하므로 직함을 가질 수 없다고 했다"라는 말로 '히딩크 대표팀 감독론'을 일축했다.

23일 충남대에서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나온 김 부회장은 "(제가) 논란의 중심에 있었다.국민 여러분께 정말 죄송하다"며 "어떤 비난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사과했다.

이어 "월드컵 예선을 어렵게 통과했다.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며 "신태용 국가대표팀 감독과 선수들에게 격려와 용기를 불어넣어 달라. 협회는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김 부회장은 히딩크가 축구대표팀 감독을 맡고 싶어 했다는 '히딩크 논란'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이 "축구협회가 이를 은폐·묵살했느냐"고 묻자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김 부회장은 노제호 히딩크재단 사무총장이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를 내보이면서 "지금도 무엇이 은폐고, 묵살인지 이해가 안 간다"며 "카카오톡 메시지 하나를 가지고, 그런 내용으로 공식적인 제안이라고 하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했다.

김 부회장은 "히딩크가 어떤 포지션을 가질 수 있는 입장도 아니고 직함을 주는 것도 어렵다"며 "감독은 정해져 있다"고 신태용 체제로 갈 것임을 거듭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