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채영이 "번 돈을 여행으로 다 쓴다"고 털어놓았다.

23일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멤버 이채영의 집 한 켠에는 지금 당장이라도 둘러메고 떠날 수 있는 '65리터 배낭여행용 가방'이 자리하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채영은 "이 배낭에는 내 역사를 붙여놨다.여행 다녀온 나라들의 국기를 붙이고 있다.내 정신과도 같은 심볼 같은 존재"라고 남다른 애정을 보여줬다.

그는 이어 "산티아고 순례길도 함께 다녀왔다.사실 지금 당장 입을 옷만 채워 넣으면 어디든 갈 수 있는 그런 배낭이다"고 설명했다.

또 이채영은 어느 정도 여행을 다녔냐는 주위 출연진의 물음에 "아프리카와 남미 대륙을 제외하곤 거의 다 가본 것 같다"고 답해 출연진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대략적으로 일년에 못 가도 5·6군데는 다니고 있는데 많이 가면 10군데 정도 다닌다.그리고 주로 '혼행'을 즐기는 편이다.여행은 혼자 가야 제 맛이다.혼자 떠나서 친구를 만들기도 한다"고 밝혔다.

이같은 모습에 주위 출연진이 '이채영은 여행 중독이다' '시간적·경제적 여유도 받쳐줘야 하지 않냐'는 반응을 보이자 이채영은 "벌면 여행으로 다 쓴다.명품 같은 것도 없다.내 인생은 여행 중심으로 돌아간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