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비·벤치다운 강세 여전… 경량제품 ‘대박 예감’ 무채색 위주에 파스텔 퍼 포인트 스타일링 유행[전경우 기자] 올해 겨울 패딩 의류의 트렌드는 ‘롱롱’과 ‘벤치’다.

지난해부터 투박하지만 보온성이 돋보이는 롱다운의 바람이 불기 시작했는데, 올 겨울에 이 트렌드가 더욱 밀접하게 다가올 예정이다.

지난 시즌에는 운동선수들이 입을 법한 긴 기장 제품들이 헤비다운을 중심으로 등장했다면, 이번 시즌에는 경량 다운 역시 치렁치렁한 길이로 쏟아져 나오고 있다.

올해는 스타일 또한 캐주얼룩부터 시티웨어, 야상 스타일까지 다양한 형태의 롱다운이 거리를 활보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강렬한 원색 컬러보다는 도심에서 더욱 어울리는 무채색 컬러가 주를 이루며, 파스텔 컬러가 보조한다.

다운의 컬러가 톤 다운되면서 모자의 퍼(동물의 털) 트리밍 컬러가 다채롭게 변화해 디자인에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블랙야크 관계자는 "운동선수나 연예인들이 주로 촬영장에서 입던 일명 벤치 코트 형태의 패딩열풍이 지난해부터 아웃도어에도 불어와 올해도 거세게 이어지고 있다"며 "이는 운동화로 시작된 놈코어 스타일, 즉 실용적이고 캐쥬얼한 스타일링이 점차 세대를 넘나드는 라이프스타일에까지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트렌치코트 대체용 경량 롱다운경량다운은 가볍다는 의미를 부각시키기 위해 긴 기장 제품은 그 동안 출시되지 않았다.

하지만 올해는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살리기 위해 트레치코트처럼 입을 수 있는 경량다운이 출시돼 눈길을 끈다.

길이가 길어진 만큼 다양한 이너와도 매치하기 쉽다.

같은 경량 다운이라도 퀼팅의 방법에 따라 전혀 다른 스타일을 보여준다.

전면 퀼팅으로 디자인된 경량 긴 기장 다운은 캐주얼한 스타일을 살려준다.

조커팬츠나 레깅스, 운동화로 매치하면 간단한 트레블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차분한 느낌을 살리고 싶다면, 퀼팅이 없는 심플한 스타일의 경량 롱다운을 선택하는 것도 좋다.

가볍고 정제된 느낌을 주기 때문에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출퇴근 길은 물론 여행지에서도 유용하다.

가을이 지나 한겨울이 되면 오버사이즈 코트 안에 이너로도 매치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코오롱스포츠의 ‘키퍼 롱’은 부드러운 촉감의 고밀도 경량 소재를 사용한 긴 기장 퀼팅 패딩재킷으로, 3M의 신슐레이트 충전재를 적용해 보온성이 뛰어나다.

▲어떤 추위도 막아줄 헤비 롱 다운헤비다운은 지난 시즌까지 엉덩이를 덮는 중간 길이의 기장이 가장 메인 아이템이었다.

하지만 올해는 허벅지와 무릎까지 커버 가능한 긴 기장의 헤비다운에 그 자리를 넘겨주는 추세다.

컬러는 정제되면서 스타일은 다양해진 헤비롱다운은 모든 아웃도어 브랜드가 시즌의 확실한 키 아이템으로 밀고 있다.

지난 시즌 바람을 몰고온 벤치다운은 올해도 그 강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애슬레져 룩의 겨울 완성판으로 벤치다운은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벤치다운의 영향을 받아 헤비다운들의 길이감이 모두 한층 더 길어졌다.

벤치다운이 스포티한 느낌을 강하게 전해준다면, 다른 헤비다운들을 다양한 스타일로 고객들의 입맛을 당긴다.

올해 밀레는 벤치파카 ‘스웨그 다운’을 내놨고 K2 역시 주력 제품으로 ‘포디엄’ 벤치코트를 내세운다.

K2의 ‘포디엄’ 벤치코트는 선판매를 통해 품절 대란을 일으킬 만큼 인기가 높다.

퀼팅 선이 드러나지 않은 무봉제 공법을 적용해 긴 기장임에도 뛰어난 핏감을 자랑한다.

블랙야크는 올해 주력 제품으로 ‘엣지롱다운재킷’을 밀고 있다.

블랙야크 엣지 다운은 구스 다운 충전재와 함께 재킷의 공기를 가둬 온기를 살리고 외부 냉기를 차단하는 블랙야크 자체개발 에어탱크 공법을 이용해 훨씬 따뜻하다.

고어텍스 2L(레이어) 소재를 사용해 100% 방수와 우수한 방풍 기능을 발휘해 보온성을 더욱 높인다.

여기에 블랙야크와 LG전자 라이프테크 기술 구현을 위한 MOU(업무협약)의 첫 결과물로 선보이는 ‘블랙야크 엣지다운 X LG 트롬 스타일러 스마트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NFC(근거리무선통신)가 내장된 다운재킷을 스마트폰에 접촉시키면 LG전자의 ‘스마트 씽큐’ 어플리케이션이 자동으로 실행되고, 트롬 스타일러에는 ‘블랙야크 패딩관리코스’가 다운로드 된다.

블랙야크는 전국 150여개 매장에 LG 트롬 스타일러를 설치했다.

코오롱 스포츠 ‘안타티카 롱’은 기존 안타티카의 디자인과 소재 등을 유지하면서 핏과 기장감에 변화를 줬고 항공 우주 소재인 TRIZAR 코팅을 적용해 보온성을 배가했다.

▲경량+풍성함=푸퍼 다운이번 겨울 시즌에는 경량을 유지하면서 풍성함을 극대화한 ‘푸퍼(puffer) 다운’도 눈에 띈다.

푸퍼 다운은 오버사이즈 트렌드를 가미한 상품으로, 극적으로 큰 사이즈와 풍성한 충전재를 활용해 한층 더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준다.

운동을 하기 위한 탱크톱이나 레깅스, 부츠와 함께 매치하면 여성스러우면서도 활발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코오롱 헤드(HEAD)의 푸퍼다운은 경량의 구스 다운을 충전재로 사용해 편안하면서도 따뜻하다.

얼굴을 감싸는 하이넥 디자인이 더욱 따뜻하게 해주며, 드롭 숄더(어깨라인이 아래쪽으로 내려온 디자인으로 오버사이즈 아우터에서 많이 사용되는 디테일)와 박시한 실루엣이 특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