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소통없이 불쑥 선언 안돼… 천정배·정동영 등도 같은 생각 해" / 安, 차례로 만나 소통… 수습 고심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를 놓고 국민의당 내홍이 깊어지고 있다.

일부 호남 의원들의 탈당 가능성까지 언급될 정도로 반발 수위가 높아지며, 안철수 대표가 주도하는 통합 드라이브에도 급제동이 걸린 모양새다.

박지원 전 대표는 23일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이런 일을 하려면 당내에서 충분히 소통해야 한다"며 "언론을 통해 불쑥 선언할 일이 아니다"고 통합 논의에 불만을 토로했다.

"탈당 의지를 밝힌 것이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박 전 대표는 "제 생각을 들키는 기분"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상당히 많은 의원이 저와 생각을 함께하고 있다"며 "천정배·정동영·최경환·유성엽 의원이 소통방에 그런 강한 의지를 표현했다"고 강조했다.

통합 논의에 맞서 호남 중진 의원들의 집단 탈당 가능성이 언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전 대표 측은 "일방적으로 통합 논의를 몰아가는 당내 일부 움직임에 반대하고, 당의 진로는 국감 후 당내 공론화 과정을 거쳐 결정돼야 한다는 것이 (박 전 대표의) 일관된 입장인데 취지가 잘못 전달됐다"며 수습에 나섰지만, 향후 상황 변화에 따라 당내 중진 의원을 중심으로 추가 대응책을 모색할 가능성은 부인하지 않았다.

호남 4선인 조배숙 의원도 "모 일간지에 제가 통합에 찬성하는 것처럼 보도됐는데 잘못된 보도"라며 "저는 통합 논의가 무의미하다는 입장"이라고 통합론에 반기를 들었다.

안 대표는 수습책을 고심하고 있다.

안 대표는 이날부터 전·현직 지도부, 중진 의원들을 차례로 만나면서 소통을 강화하는 등 전열 정비에 힘을 쏟았다.

안 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통합론에 선을 그은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의 발언에 대해 "내부용 메시지로 알고 있다"며 협상 가능성을 열어뒀다.

안 대표 측은 국감 이후 공식 당내 절차를 거쳐 통합 논의를 진행하겠다는 기본원칙을 강조하는 동시에, 여전히 통합 찬성파가 다수라는 주장을 펴며 내부 단속에 공을 들이고 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간 통합 논의의 결과는 안 대표의 정치적 입지를 좌우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안 대표가 통합 국면에서 당을 장악하지 못하면 퇴진 압박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창당 초기 친안철수계로 분류됐던 비례대표 이상돈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통합이 실패할 경우) 멀쩡한 당에 풍파를 일으킨 것이고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한다"며 "국감이 끝나면 상당수 의원이 ‘안철수 체제로는 더 갈 수 없다’는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