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보 자료 일부 공개/당시 안기부서 '80위원회' 조직/軍 불리한 내용 삭제·수정 흔적/'광주 백서' 보전 여부 요청 계획/헬기 사격 등은 증거 제시 못해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과 전투기 출격 대기 의혹 등을 조사 중인 ‘5·18 민주화운동 헬기 사격 및 전투기출격대기 관련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가 23일 전두환정부가 국가안전기획부(현 국가정보원) 주도하의 위원회를 만들어 5·18 관련 자료를 조직적으로 조작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건리 특조위원장은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985년 구성된 80위원회가 5·18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왜곡했을 것으로 보고 진상을 추적하고 있다"며 특조위가 확보한 자료들을 일부 공개했다.

지난달 11일 출범한 특조위는 발족 40일(21일)에 즈음해 기자회견을 가졌다.

특조위가 공개한 1985년 6월 5일 관계장관 대책회의 자료에 따르면 당시 정부는 사회 각계의 5·18 진상규명 요구가 잇따르자 국무총리실 행정조정실장을 위원장으로 청와대, 안기부, 내무부, 법무부, 국방부, 문화공보부, 육군본부, 국군보안사, 치안본부, 민정당이 참여하는 ‘광주사태 진상규명위원회’를 비밀리에 설치·운영했다.

이 위원장은 "진상규명위원회는 ‘광주사태와 관련한 모든 자료를 수집하고 검토해 광주사태 백서를 발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구체적인 업무 추진을 위해 ‘80위원회’라는 위장명칭을 사용하는 실무위원회를 편성했다"며 "실무책임은 안기부 2국장이 담당하고 수집 정리팀, 분석작성팀, 지원팀으로 구성된 3개의 실무팀과 실무활동을 관리하는 심의반으로 구성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80위원회의 활동 결과와 ‘광주사태 백서’의 존재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며 "국정원에 ‘광주사태 백서’의 보전 여부에 대한 확인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80위원회의 활동이 5·18 관련 군 기록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되는 자료도 공개됐다.

특조위에 따르면 국군기무사령부(옛 보안사)가 제출한 1981년 6월 8일자 체험 수기에는 계엄군이 무릎 쏴 자세로 집단사격을 했다는 군 간부 증언이 있다.

반면 육군본부 군사(軍史)연구실이 1985년과 1988년 두 차례에 걸쳐 27명을 대상으로 작성해 1988년 발간한 ‘광주사태 작전 참가요원 체험수기’에는 군에 불리한 내용이 삭제되거나 수정된 흔적들이 발견됐다.

이 위원장은 "체험 수기 수정에 80위원회와 같은 정부 차원의 조직적 개입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특조위는 5·18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과 전투기 출격 대기 의혹에 대해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

이 위원장은 "보전된 군 자료 중 중요한 부분은 제대로 기재돼 있지 않거나 보전 연한 경과 등의 이유로 폐기됐으며 남아있는 자료 일부는 왜곡 또는 변질돼 있다"며 "의혹을 받는 군 관계자들이 진상규명에 집단 반발하는 움직임도 감지되고 있다"며 조사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특조위 관계자는 "헬기 사격 의혹과 관련해 목격자를 포함한 19명을 조사했고 전투기 출격 대기 의혹에 대해서는 조종사와 무장사 등 29명을 조사했다"며 "헬기 사격 피해자와 헬기사격 목격자의 증언, 의료단체가 제공한 자료, 전문기관 감정 결과, 공군 조종사·무장사들의 진술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위원회의 조사결과에 대한 신뢰성과 투명성을 제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