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소속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23일 국민의당 당사에서 특강을 열어 정치권의 눈길을 끌고 있다.

현재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은 당대당 통합 논의에 군불을 떼고 있다.

남 지사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에서 열린 국민의당 정치연수원 정치아카데미에서 마이크를 잡았다.

국민의당 정치연수원은 국민의당이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출범시킨 아카데미로, 이날 특강의 주제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방자치를 주제로 한 강연이었다.

하지만 이어진 질의에서 단연 주목받았던 것은 남 지사가 소속한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의 통합론이었다.

남 지사는 이날 앞서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을 향해 "분열의 정치는 그만두고 제대로 된 통합의 길로 가자"면서 "나만 옳다는 독선적인 태도를 버리라"고 요구하는 등 국민의당과의 통합 과정과 절차에 대해 비판했었다.

남 지사는 강연에서 이 발언에 대해 "바른정당은 한국당하고는 죽어도 (통합이) 안된다, 국민의당 하고는 죽어도 안된다는 것이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다만 그는 자유한국당에 대해서 최근 친박청산 작업을 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남 지사는 "홍준표 대표가 하고 있는 저 (친박청산의) 싸움, 굉장히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서청원 의원과의) 1억을 받았네, 선거에서 뭘 했네 이 것은 곁가지이고 핵심은 한국당 안에서 친박 농단 세력을 쫓아내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그것을 평가한다.그리고 지켜보고 있다"며 "바른정당이 (새누리당을) 나올때 뭐라고 했냐면, 개혁적 보수를 만들어야 하고, (그 과제가) 친박청산이라고 했었다"라면서 "물론 아직 시작단계이지만 일단 시작했다는 것을 평가하고 응원하고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국민의당과의 통합론에 대해서도 "저는 국민의당과도 그런 의미에서 열어놓고 대화하면서 어떤 길로 갈 건지 내부 토론을 해야 한다"면서 "그리고 그것을 서로 맞춰보고 차이가 있는 걸 좁히고 이런 공감의 과정을 거쳐야 (통합은) 가능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진행된 강연은 바른정당 발(發) 정치권의 정계개편이 가시화된 가운데 진행된 것이라 양당간 어떤 통합의 제스처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국민의당 관계자는 "(양당간의) 통합 얘기가 커지기 전에 있었던 것"이라며 "미리 국민정치 아카데미 출범 당시인 10월 초에 계획된 커리큘럼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