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추자현과 우효광 부부가 임신 소식을 전한 가운데 '동상이몽'으로 인기를 끈 이들 부부가 하차하는 것이 아니냐는 팬들의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추자현 소속사는 하차에 대한 논의는 아직 없다고 밝혔다.

23일 우효광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고마워요. 사랑해요"라는 짧은 메시지와 함께 추자현의 웨이보 계정을 태그해 2세를 가진 아내 추자현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우효광과 추자현은 결혼 6개월 만에 2세 소식을 전했다.

추자현의 임신 소식이 전해지자 한국 팬은 물론 중국 팬들도 축하 메시지를 이어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으로 한국 팬들을 모은 '우블리' 우효광과 추자현이 하차 하는 것이 아니냐는 네티즌들의 우려 섞인 말들이 많았다.

여기에 추자현의 소속사인 BH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임신 초기 단계인 만큼 태아를 위해 안정을 취하며 태교에 전념하고 있다"며 "추자현은 태교를 위해 tvN 드라마 '화유기'에서는 액션 신으로 인해 하차했지만, '동상이몽'과 관련해서는 하차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2세 소식을 알린 추자현과 우효광은 지난 1월 혼인신고를 올리고 법적으로 부부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