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일가족 3명 살해 용의자 김모(35)씨의 아내 A(32)씨가 '남편의 범행을 일체 몰랐다'던 종전 태도를 바꿔 "남편이 범행 뒤 묵고 있던 콘도에서 사실을 털어놨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남편이 전화로 '둘 잡았으니 하나 남았다'고 했지만 평소에도 남편이 '가족을 죽이겠다'라는 말을 자주해 농담하는 줄 알았다"라며 사전 모의 혹은 사전 인지 의혹을 부인했다.

이밖에 A씨는 "남편이 날 상대로 목조르기 연습을 하곤 했다"고 의미있는 진술도 했다 .3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A씨에 대해 존속살해 공모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남편 김씨가 지난달 21일 어머니 B(55)씨와 이부(異父)동생 C(14)군, 계부 D(57)씨를 차례로 살해한 사건과 관련해 이전부터 남편과 살해를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범행에 가담했다는 직접 증거는 나온 것이 없고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증거 은폐 등의 우려가 있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김씨가 범행 진행 상황을 아내에게 은어로 알린 점, 갑자기 거액을 구해온 남편을 의심치 않고 함께 뉴질랜드로 간 점 등을 볼 때, 범행 뒤 안 것이 아니라 사전에 두 사람이 살인을 계획했을 가능성이 높다"며 "A씨를 구속해 금융·통신 내역 등을 두루 살펴볼 계획"이라고 했다.

남편 김씨가 범행 이틀 뒤인 지난달 23일 뉴질랜드로 떠나기에 앞서 숨진 어머니의 계좌에서 1억2000여만원을 수차례에 걸쳐 빼내 10만 뉴질랜드달러(한화 7700여만원)로 환전했다.

이에 대해 A씨는 "남편이 할아버지로부터 유산을 상속받을 것이라고 말을 한 적이 있는데다 남편이 전 직장에서 못 받은 월급을 받았다고 해 의심치 않았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일 뉴질랜드에서 두 딸을 데리고 자진 귀국한 A씨가 소지하고 있던 태블릿 PC에서는 '찌르는 방법', '경동맥 깊이', '망치', '범죄인 인도 조약' 등 범행 방법 및 해외 도피와 관련한 검색 흔적이 나왔다.

A씨는 "남편이 사용한 것이라서 모르는 일"이라며 선을 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