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용인에서 자신의 어머니와 아버지가 다른 어린 동생, 의붓아버지 등 일가족 3명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달아났던 30대 용의자가 현지에서 체포됐다.

30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영주권자인 김모(35)씨가 지난 29일 오후 5시30분(현지시간) 오클랜드에서 절도혐의로 체포, 구금됐다.

뉴질랜드 노스쇼어지방법원은 일단 김씨를 절도혐의로 구금을 이어갈 지 결정할 예정이다.

뉴질랜드 경찰은 한국 정부의 협조 및 '범죄인 인도'요청에 대해 "한국 당국과 접촉을 이어 가고 있지만 범죄인 인도절차는 정식으로 접수되지 않았다"고 했다.

우리 정부는 김씨 신병을 조속히 확보키 위해 강제추방 제도를 이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외교부가 김씨의 여권을 무효화할 경우 불법체류자가 돼 뉴질랜드가 추방할 수 있다.

하지만 김 씨가 뉴질랜드에서 절도 혐의에 따른 재판을 받아 형을 살게 된다면 수형생활이 끝나야 추방하게 된다.

이에 경찰은 조속한 송환을 위해 외교부, 인터폴 등을 통해 노력키로 했다.

김 씨는 지난 21일 경기도 용인에서 어머니와 동생을, 같은 날 강원도 평창에서 의붓아버지를 살해한 뒤 23일 아내와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도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