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잠실 정세영 기자] ‘V11, 새 왕조 시대가 열렸다.

’2009년 우승을 확정한 그날처럼, 시원한 홈런 타구가 밤하늘을 가르며 관중석에 떨어졌다.

이 홈런은 베테랑 타자 이범호의 만루포였고, 8년 만의 KIA 우승을 확정하는 ‘축포’가 됐다.

KBO리그 역사상 최초의 ‘단군 매치’에서 KIA가 이겼다.

KIA는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5차전에서 두산을 7-6으로 제압했다.

이 승리로 KIA는 시리즈 전적 4승1패를 만들며 고대하던 한국시리즈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통합 우승을 차지한 2009년 이후 8년 만이다.

아울러 KIA는 해태 시절을 포함해 올해까지 11차례 한국시리즈에서 단 한 번도 실패하지 않는 진기록도 이어갔다.

반면 정규시즌 2위로 3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오른 두산은 한국시리즈 3연패의 꿈이 좌절됐다.

이범호의 만루포 한방이 결정타가 됐다.

KIA는 3회 초 선두타자 이명기의 내야안타와 김주찬의 희생번트로 1사 2루의 득점 찬스를 잡았고, 이어 나온 외국인 타자 로저 버나디나의 중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찬스는 이어졌다.

최형우의 좌전안타와 나지완의 몸에 맞는 볼이 이어져 만루 찬스가 만들어졌다.

다음 타석에는 올해까지 16개의 만루포를 날려 KBO리그 통산 개인 최다 만루 홈런 신기록을 가진 이범호가 섰다.

그리고 이범호는 상대 선발 더스틴 니퍼트의 높게 형성된 129km짜리 초구 슬라이더를 통타,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만루포로 연결했다.

이날 승부를 가른 한방이다.

‘디펜딩 챔피언’ 두산의 추격도 만만치 않았다.

0-7로 뒤진 7회 말에만 타자 일순하면 대거 6점을 뽑았다.

9회에는 1사 만루를 만들며 역전 기회를 노렸다.

그러나 거기까지였다.

만루 찬스에서 박세혁이 2루수 뜬공, 김재호가 포수 뜬공으로 물러나 땅을 쳤다.

완벽한 통합 우승이다.

정규리그에서 두 명의 20승 투수를 배출한 KIA는 한국시리즈에서도 ‘선발 야구’의 힘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정규리그 20승으로 다승왕에 오른 양현종은 2차전에서 역대 한국시리즈 사상 최초의 1-0 완봉승을 따냈고, 이어 던진 팻 딘과 임기영이 모두 승리를 따내며 ‘판타스틱4’가 버틴 두산 마운드에 완승을 거뒀다.

상대적으로 열세로 평가받은 불펜진은 4차전까지 8⅓이닝 동안 단 1실점하며 우려의 시선을 잠재웠다.

특히, 정규시즌 다승왕(20승)에 오른 KIA 양현종은 2차전에서 상대 타순의 기세를 꺾은 데 이어 이날 9회말 마운드에 올라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 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출입기자단 투표에서 유효 투표수 74표 가운데 48표의 얻은 양현종은 부상으로 3900만원 상당의 스포츠형 세단 스팅어 드림 에디션을 받았다.

정규시즌에 이어 한국시리즈를 제패하며 올해 최강임을 입증한 KIA의 ‘호랑이 왕조’는 지금부터 시작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우선 이명기와 김선빈, 안치홍 등 주력 야수들이 젊다.

여기에 선수들의 자신감, 선수에 대한 믿음을 바탕으로 한 김기태 감독의 ‘형님 리더십’, 리그에서도 손꼽히는 강력한 프런트 등이 기세를 이어가기에 충분하다는 평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