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의 사랑’ 최시원, 공명이 초강수를 던지며 강수그룹을 변화시키기 위한 최후의 반란을 시작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 14회에서 강수그룹의 잘못을 바로잡기 위한 변혁(최시원 분)의 결단과 권제훈(공명 분)의 희생이 그려지며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 노트북을 도둑맞은 권제훈은 결전의 날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직감하고 변혁, 백준(강소라 분)과의 데이트를 계획했다. 장철민(강영석 분)을 찾아간 권제훈은 약속된 시간을 유예해달라는 요청과 함께 수사에 협조하는 대신 변혁을 보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야기를 엿들은 변혁은 설전무(김승욱 분)를 찾아가 BS와 관련된 일이냐고 물었다. “아버지를 상대로 어디까지 할 수 있느냐”는 설전무의 반문에 변혁은 모든 일의 끝에 변강수(최재성 분)가 있음을 알았다.

황검사로부터 검찰에서 BS관련 내사가 진행 중이며 내부자가 움직인다는 정보를 입수한 변우성(이재윤 분)은 권제훈을 주시했다. 권제훈을 막아야 한다는 생각에 조급해진 변우성은 민대표(송영규 분)를 시켜 권제훈을 납치했지만, 이미 자료가 백업된 USB를 몰래 백준의 주머니에 넣어둔 상태였다. 권제훈이 횡령죄까지 뒤집어쓰자 변혁은 다시 설전무를 찾아갔다. 설전무는 봉투를 전달하며 “검찰로 가서 권제훈이 하려던 일을 계속하거나, 회장님께 가지고 가 딜을 해 권제훈을 풀려나게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고민 끝에 변혁은 “아무도 다치지 않는 길을 택하겠다”고 선언했다. 권제훈의 희생으로 신호탄을 쏘아올린 최후의 반란을 변혁이 어떻게 매듭지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아버지를 상대로 끝까지 가기로 한 변혁의 결심과 내부 고발자가 되기 위해 자신을 내던진 권제훈의 희생, 두 청춘의 용기 있는 행보가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모든 사람들이 변강수가 아닌 돈에 머리를 숙이고 있음을 알게 된 변혁은 비록 칼날이 가족을 향할지라도 강수그룹을 변혁하기로 결심했다. 그 결심에는 아버지의 욕심 때문에 가족의 행복이 침몰된 백준, 인생을 강수그룹에 저당 잡혀버린 권제훈에 대한 미안함이 있었다. 잘못을 하고도 사과하지 않는 변강수, 변우성의 독선과 처절하게 반성하고 을이 승리할 수 있는 큰 그림을 그려나가는 변혁의 반란이 선명한 대비를 이뤘다. 권제훈의 희생도 눈물겨웠다. 이미 백승기(전배수 분)의 사례를 통해 내부 고발자의 끝이 어떤지 알면서도 권제훈은 용기 있게 그 길을 택했다. 권제훈의 선택은 강수그룹에 맹목적으로 충성해온 아버지와 같은 삶을 살지 않겠다는 결심이었다. 끝까지 친구 변혁과 백준을 지키려 홀로 그 무게를 짊어지는 권제훈의 걸음은 묵직한 울림을 전했다.

최후의 반란이 시작되며 시청자들의 관심도 뜨겁다. 시청자들은 “제대로 쫄깃했던 14회!”, “변혁과 권제훈의 용기에 가슴이 뭉클해졌다. 청춘 을벤져스가 꽃길을 걸어야 하는데”, “혁, 제훈이가 이번 반란에서 꼭 승리하길”, “반란의 결과가 어떻게 될지 벌써 너무 궁금하다. 속 시원하고 통쾌한 성공을 기원한다”, “종영까지 2회밖에 안 남았다는 거 실화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권제훈이 강수그룹을 향한 초강수를 던지며 최후의 반란 서막을 열었다. 청춘 을벤져스와 강수그룹 모두 물러서지 않는 치열한 사투가 예고돼 있다. 모든 키를 손에 쥔 변혁의 선택이 반란을 성공으로 이끌 수 있을지 기대와 궁금증이 증폭된다. 2회만을 남긴 ‘변혁의 사랑’은 토, 일요일 밤 9시 tvN에서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