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임은석 기자]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T2) 연결철도의 시설물 검증 시험이 마무리 돼 영업 시운전이 이뤄진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지원 시설인 인천 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연결철도 6.4km의 시설물 검증 시험을 성공리에 마치고 20일부터 29일까지 영업 시운전에 착수한다고 19일 밝혔다.

영업 시운전은 실제 운영상황과 유사한 조건으로 열차운행 및 부대시설, 정보시스템, 운영인력 등의 전체 운영요소 간 유기적인 결합상태에 대한 최종 확인·점검을 위한 일련의 과정을 말한다.

공단은 이번 영업 시운전 기간 동안 KTX 140차례, AREX 2860차례 등 3000여 차례 영업 시운전 열차를 투입한다.

시운전을 통해 열차 운행 일정, 관제 시스템, 역사 설비, 열차 이용 편리성 등 46개 항목을 점검하며, 이와 함께 기관사의 노선숙지 훈련을 병행한다.

공단은 이에 앞서 지난 9월 26일부터 이달 8일까지 코레일·공항철도와 합동으로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T2) 연결철도 시설물을 검증했다.

인천공항철도(AREX) 열차 등을 72차례 투입해 신설된 철도시설물의 노반·궤도·전력·신호 등 78개 항목의 성능과 안전성을 살펴봤다.

김영우 철도공단 이사장 직무대행은 "철도노선에서 허용되는 최고속도까지 단계적으로 차량의 속도를 증가시키면서 철도시설의 안전상태, 철도차량의 운행 적합성, 철도시설물의 정상작동 여부 등을 확인하는 시설물 점검에서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연결철도 건설사업은 현재 운행 중인 공항철도를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까지 6.4km를 연장해 건설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 4284억원을 들여 2013년 착공해 제2여객터미널 개장(내년 1월 18일) 직전인 1월 13일 개통한다.

김 이사장 직무대행은 "철저한 영업 시운전으로 개통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이용 고객에게 기존터미널(T1)과 동일한 철도교통서비스를 제공하고, 평창 동계올림픽 수송 지원에도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모습.사진/뉴시스 세종=임은석 기자 fedor01@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