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의원 125명, 文대통령에 정봉주 복권 탄원서 제출 정봉주 전 의원 복권 탄원 기자회견 눈길 정봉주 살리기...민주·국민의당·정의당 의원 서명 정봉주 전 의원은 복권이 될 수 있을까.
여야 의원 125명이 20일 정봉주 전 의원의 복권을 호소하는 탄원서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출키로 해 귀추가 주목된다.
정봉주는 이 때문에 주요 포털 실검 상위권에 드극했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치인이라는 이유로 무조건 사면복권을 제외하고 뒤로 미루는 것은 또다른 차별일 수 있다"며 "다가오는 성탄절에 마땅히 정봉주 전 의원을 복권해줄 것을 간곡히 탄원한다"고 말했다.
정봉주 복권 회견에는 민주당 박영선 홍영표 고용진 의원과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 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함께 했다. 또 탄원서에는 민주당 97명, 국민의당 22명, 정의당 6명의 의원이 서명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2007년 17대 대선을 앞두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실소유주 의혹을 제기했다가 선거법 위반 협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았으며, 2022년까지 피선거권이 박탈돼 있다.
탄원에 참여한 의원들은 탄원서에서 "정권교체가 되자 이 전 대통령이 BBK 실소유주라는 정황과 증거가 계속 쏟아져 나오고 있다"며 "정봉주 전 의원 복권은 적폐세력이 압살한 민주주의, 정치적 자유를 회복시키는 것을 의미한다"고 호소했다.
정봉주 이미지 = 연합뉴스
이슈팀 김서민 기자 crooner@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