非安 “평화개혁연대 20여명 참여” / 親安 “통합논의 불가피… 분당 불사” / 安, 지도부 설득시도… 합의점 못찾아 / 박지원·하태경 양당간 신경전 비화바른정당과의 연대·통합을 논의할 끝장토론을 하루 앞둔 20일 국민의당에는 전운이 최고조에 달했다.

‘중도통합론’을 주장하는 안철수 대표 측과 통합에 반대하는 비안(비안철수)계가 상대방을 강하게 공격하면서 감정의 골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호남 중진이 주축인 비안계는 구체적인 ‘집단행동’계획을 공개하며 투지를 불태우고 있다.

천정배 전 대표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의원총회 직후에 (참가) 서명 등 평화개혁연대를 본격 출범할 생각"이라며 "당의 지역구 의원이 거의 호남이니까 아무래도 중심이 될 수밖에 없고 비례대표 의원들도 상당수 참여해서 우선 20여명이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전 대표도 평화개혁연대와 관련해 "안철수 흔들기가 아니라 당 바로세우기"라며 "당을 흔드는 것은 안 대표"라고 비판했다.

반면 통합파는 통합 논의의 불가피성을 강조하며 분당도 불사해야 한다고 맞섰다.

이언주 의원은 비안계의 집단 움직임과 관련해 "분당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본다"면서도 "만약에 소신을 지켜야겠다면 보내드릴 수밖에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전·현직 지도부와 오찬을 함께하며 설득했지만 뚜렷한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대표는 당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연대와 통합을 통해 국민의당이 3당에서 2당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중도통합론 논쟁은 양당 간 신경전으로 옮겨붙는 형국이다.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안철수 대표는 YS(김영삼 전 대통령)가 아닌 DJ(김대중 전 대통령)의 길을 가고 있다"면서 "DJP(김대중·김종필) 연합의 지혜를 다시 한 번 발휘해 달라"고 안 대표를 지원사격했다.

이에 대해 박 전 대표는 한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그분은 그분 말씀하신 것으로 그냥 두라"라고 일축한 뒤 "(안 대표가) 그걸 빙자해서 자꾸 통합으로 가고 보수대통합 운운하면서 3당 통합의 길로, 제2의 YS 길을 가고 있다"고 안 대표를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