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특사, 방북 나흘 만에 귀국 / 北·中 당국과 매체선 발표 안해 / 金 면담 불발땐 냉각 지속 전망 / 전문가 “대북 제재로 양측 소원” / “관계 회복 돌파구 노력” 시각도 / 방중 康외교 쑹 방북 논의할 듯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인 쑹타오(宋濤) 중국공산당 중앙대외연락부장이 20일 3박4일간의 방북 일정을 마치고 귀환했다.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이 쑹 부장을 접견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지난 17일 방북했던 쑹 부장은 이날 오후 6시20분쯤(현지시간) 중국국제항공(Air China) 122편을 이용해 중국 베이징 서우두(首都)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귀빈실을 통해 전용차를 타고 빠져나갔다.

공항에는 쑹 부장 방북 때와 마찬가지로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가 마중나왔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양측은 중·조 양당 및 양국 관계, 한반도 문제 등 공동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해 쑹 부장 방북을 계기로 북·중 간에 북핵 문제가 논의됐음을 시사했다.

조선중앙통신과 신화통신 등 북·중 매체는 쑹 부장의 귀국을 확인했으나 이날 오후 11시(한국시간) 현재 김 위원장과 쑹 부장의 면담 여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신화통신은 김 위원장과 쑹 부장의 회동 여부는 밝히지 않은 채 "특사가 조선노동당 중앙 지도자와 만나 회담했다"고만 전했다.

중국 외교부 루캉(陸慷) 대변인도 이날 쑹 부장 귀환 전 진행된 정례 브리핑에서 "구체적 상황에 대해 제공할 정보가 없다"고 말하며 면담 성사 여부에 대해 확답을 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과 쑹 부장의 면담은 성사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커보인다.

면담이 불발됐을 경우 북·중 관계 회복은 당분간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 경우 북한 최고 지도자가 중국공산당이 당 최대 행사인 전국대표대회(당 대회) 폐막 후 보낸 특사를 만나주지 않는 첫 번째 사례가 된다.

2007년 17차 당 대회 후 당시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 특사로 파견된 류윈산(劉雲山) 당 중앙선전부장, 2012년 제18차 당 대회 후 시 주석 특사로 파견된 리젠궈(李建國)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국회 격) 부위원장은 각각 방북 다음날 북한 최고 지도자인 김정일 국방위원장,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을 만나 환대를 받았다.

특히 당시에는 김정일·김정은 위원장이 중국 최고 지도자가 특사 편에 보낸 선물을 직접 전달받았으나 이번에는 시 주석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내는 선물을 최룡해 노동당 정치국 상무위원이 대신 받았다.

대북 전문가는 이에 대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중국의 대북 제재 동참에 따른 양측 간 앙금이 상당하다는 방증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다른 전문가는 이번 특사단 방북에 대해 "관계 정상화 혹은 관계 회복의 돌파구를 찾기 위한 노력의 일환인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며 "계속 주시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쑹 부장이 체류 중이던 이날도 "자력갱생이야말로 우리 국가 발전의 거대한 추동력, 조선(북한)의 진짜 무서운 수소탄"이라고 자주노선을 강조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앞서 18일 사설을 통해 쑹 부장은 마술사가 아니라며 그의 방북에 과도한 기대를 갖지 말라고 보도한 바 있다.

21일 취임 후 처음 방중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2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의 회담에서 이번 특사단 방북 결과에 대해 설명을 듣고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쑹 부장은 3박4일간의 방북 기간 북한 측 인사와의 만남 외에는 주로 6·25전쟁 당시 중국의 대북 지원을 부각하는 행보를 보였다.

17일 평양 도착 당일 오후 만수대의사당에서 최룡해 상무위원과의 회동, 18일 카운터파트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국제담당)과의 회담, 19일 평남 회창군 성흥혁명사적지(6·25전쟁 당시 중공군 사령부 자리) 참관 및 중국인민지원군열사능원 헌화, 중국인민지원군의 위훈을 기리는 평양 모란봉구역 우의탑 헌화, 김일성 주석·김정일 위원장 시신이 안치된 평양 대동구역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일정 등을 소화했다.

김민서·김예진 기자, 베이징=이우승 특파원 spice7@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