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뺨 때리고 머리채 잡고'…재벌 3세, 만취해 로펌 변호사들 폭행국내 한 대기업 회장의 아들인 재벌 3세가 대형 로펌 변호사들에게 폭행과 폭언을 저지른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파문이 일었다.

20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지난 9월말 국내 한 대형 로펌 신입 변호사들의 친목 모임이 서울의 한 술집에서 열렸고, 로펌 대형 고객사인 한 대기업의 회장 아들 A(28)씨가 지인의 소개로 중간에 동석했다.

그 자리에서 만취한 A씨는 "너희 아버지 뭐 하시냐", "지금부터 허리 똑바로 펴고 있어라", "날 주주님이라 불러라" 등 막말을 했고,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한 A씨는 자신을 부축하던 남자 변호사의 뺨을 때리고, 여자 변호사의 머리채를 쥐고 흔드는 등의 폭행을 저질렀다.

과거에도 음주 후 폭행으로 형사처벌을 받은 바 있는 A씨는 다음날 변호사들에게 전화로 사과했지만 일부 변호사들은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대기업 측은 "처음 듣는 이야기"라며 "당사자에게 확인할 예정"이라고 전했고, 이날 밤 A씨는 "당시 급히 (피해 변호사들에게) 사과했으나 부족했음을 인정하고 다시 한번 깊이 반성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