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월말까지 73일간 읍면동주민센터, 금융기관, ARS 등 모금 최양식 시장 1호로 성금 전달
경주시는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연말연시 나눔문화 확산을 위한 ‘희망 2018 나눔 캠페인’을 20일부터 내년 1월말까지 73일간 운영한다면서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희망 나눔 캠페인은 나눔을 통해 이웃과 함께하는 공동체의식을 형성하고 적극적인 나눔 분위기를 조성해 불우계층이나 복지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이웃들을 지원하고자 매년 시행되고 있다.

이에 따라 경주시는 20일 오전 대회의실에서 ‘11월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한 간부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사랑의 열매 달아주기’ 행사를 시작으로 직원 출근시간 홍보와 모금활동을 펼쳤다.

올해 ‘희망 2018 나눔 캠페인’은 ‘나눔으로 행복한 나라’라는 슬로건으로 시민들의 참여를 위해 23개 읍면동주민센터와 시 복지정책과 등에서 운영하는 성금 접수 창구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금융기관별 사랑의 계좌 및 전화 ARS(060-700-0577), 공동모금회 홈페이지 온라인 모금도 가능하다.

한편 경주시는 지난해 ‘희망 2017 나눔 캠페인’ 기간 동안 4억2천여만원을 모금했으며, 모금액은 지역 내 저소득층 계층이나 사각지대에 있는 이웃, 취약한 사회복지기관, 시설 등 도움이 필요한 곳에 전달돼 소중한 민간자원으로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역할을 하고 있다.

이날 캠페인 출범과 동시에 1호 성금을 전달한 최양식 시장은 “경기가 어려워 모금이 순탄치 않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어려운 시기일수록 더 어려운 이웃을 생각하는 경주시민의 따뜻한 참여가 더 많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각계각층의 온정이 모여 어려운 이웃들에게 희망으로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