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맞춤형 복지서비스로 문제해결 앞장
경주시 서면사무소가 최근 서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위촉식을 갖고 지역사회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기초생활보장제도 부양의무자 기준 완화 등에 대한 회의를 열었다.

김수식 서면장과 박춘발 공동위원장을 비롯한 18명의 위원들이 위촉됐다, 위원들은 증대되는 복지제도와 재원에도 불구하고 복지제도를 알지 못하거나 접근성이 떨어져 빈곤 등 어려움에 처하는 세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민관이 협력해 다양한 복지욕구를 충족할 수 있도록 노력키로 했다.

또한, 위촉 후 첫 사업으로 어려운 이웃세대 도배, 장판 수리를 비롯 협의체가 먼저 찾아가는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실천함으로써 지역사회의 문제해결에 앞장서기로 결의했다.

박춘발 공동위원장은 “지역에 흩어져 있는 자원과 인적역량을 결집해 주민들과의 관계증진과 소통으로 지역사회보호체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수식 서면장은 “나눔과 돌봄, 배려와 존중으로 하나되는 자발적 복지공동체가 되도록 지속적인 참여와 관심을 당부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