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전문대학(총장 최재영)은 일본 IT기업 취업 희망자를 위한 입학설명회 개최를 지진으로 인한 수능 연기에 맞춰 당초 계획보다 1주일 연기한 25일 개최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대학 컴퓨터정보계열은 당초 수능일 이후인 지난 18일 오후 2시 대학 도서관 시청각실(대구 북구 복현동)에서 ‘일본IT기업주문반’ 입학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 15일 포항 지진재해로 수능이 연기된 만큼, 수험생들이나 대졸자 등 참가자들이 이번 설명회 참가가 원활하도록 25일로 1주일 연기했다.

시간과 장소는 같다.

일본 소프트뱅크, 라쿠텐, 사이버에이전트, 야후재팬 등 일본의 세계적인 대기업과 중견 기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취업자를 배출한 이 대학은 2018년도에 이 대학 컴퓨터정보계열에 입학해 일본 IT분야로 진출을 희망하는 고3 수험생이나 대졸자 등을 대상으로 ‘일본IT기업주문반’ 입학설명회를 갖는다.

이 반 선발에서 교육, 현지 취업까지 수험생들이 궁금해 하는 내용을 상세히 설명한다.

이 반 졸업생은 최근 5년간 100%가 일본의 IT기업에 모두 채용됐다.

입학설명회 참여 신청은 오는 24일까지 ‘일본IT기업주문반’ 입학설명회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