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찌민 경주엑스포 관람객이 200만명을 훌쩍 넘어섰다.

베트남 경제수도 호찌민시에서 열리고 있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이 개막 9일 만에 관람객 200만을 돌파하는 등 순항하고 있다.

20일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조직위에 따르면 베트남 현지시간으로 19일까지 관람객 201만 6000명을 넘었다.

호찌민에는 최근 폭우가 쏟아졌음에도 행사 열기는 식지 않았다.

특히 루프 트러스가 설치되어 비가 와도 행사 진행이 가능한 응우엔후에 거리 메인무대에서 펼쳐진 한-베 EDM 페스티벌, 한-베 패션쇼, 한-베 전통무술시범공연 등이 행사 인기를 견인했다.

매일 2~3차례 열리는 한-베 전통무술시범공연은 행사 효자 프로그램 중 하나다.

베트남 전통무술 보비남과 대한태권도협회 국가대표 태권도 시범단의 무대는 늘 관객들로 꽉 차 있으며 시범단의 발길 하나, 손짓 하나에도 환호와 찬사가 이어진다.

18일 저녁 열린 ‘한-베 패션쇼’의 열기도 대단했다.

폭우로 인해 행사가 30분 지연되었음에도 한복과 아오자이의 환상적인 만남이 시작되자 갑자기 관객들이 모여들기 시작해 5000명 이상의 관람객을 기록했다.

대한민국 대표 한복디자이너 이영희와 베트남 대표 디자이너 3인의 컬렉션은 관람객들의 탄성을 자아내며 동양 의상의 아름다움을 전 세계에 선보였다.

행사 메인전시관인 ‘한국문화존’은 다양한 체험으로 관람객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인기를 끌고 있는 한복입기 체험 뿐 아니라, 전통혼례체험, 경주의 아름다운 문화유적을 배경으로 한 디지털 사진 찍기, 애니메이션 ‘엄마 까투리’ 열쇠고리 만들기 체험, 석굴암HMD 트래블 체험까지 한국 전통문화체험과 첨단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체험들은 ‘한국문화존’ 인기를 견인하는 콘텐츠이다.

행사 전기간 호찌민 시립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한-베 미술교류전’은 회화, 공예, 민화, 자수, 누비 등 다양한 장르에 걸쳐 한국과 베트남을 대표하는 작가 250여명의 작품 350여점을 선보이며 관람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신라 화랑과 도깨비를 소재로 한 넌버벌 퍼포먼스 ‘플라잉’은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후 7시 벤탄극장에서 열리고 있다.

화려한 퍼포먼스와 유머러스한 상황, 베트남 관객들의 호응을 높이는 베트남어 대사 등으로 특히 가족 단위 관람객과 대학생 등 젊은 관람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