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이웃돕기 모금운동인 ‘희망2018나눔캠페인’이 전개된다.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20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73일간 ‘희망2018나눔캠페인’을 전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희망2018나눔캠페인’의 모금목표액은 지난 캠페인 최종 모금액인 142억3000여만원보다 2% 늘어난 145억원이다.

이는 270만 경북도민 1인당 5370원씩을 기부하면 달성 가능한 금액으로 성금 1억4500만원이 모일 때마다 사랑의 온도가 1℃씩 오르게 되며 내년 1월 31일까지 모금목표액을 모두 채우면 100℃를 달성하게 된다.

이를위해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경북도는 이날 경북도청 앞마당에서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신현수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김응규 경상북도의회 의장, 이영우 경상북도교육청 교육감, 여영현 농협중앙회 경북지역본부장, 장영철 DGB 대구은행 부행장, 이기원 경북 아너 소사이어티 대표 등 주요 기부자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희망2018나눔캠페인’ 출범식을 가졌다.

이 날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은 ‘희망2018나눔캠페인’ 출범을 공식 선포하는 한편 경북도민들의 이웃사랑 지수를 나타내는 ’사랑의 온도탑‘을 제막하는 등 사랑의 온도 100도 달성을 위한 힘찬 전진을 다짐했다.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캠페인 기간동안 전 금융기관의 성금 모금계좌를 열어 상시 운영하는 한편, 경북 23개 시·군 및 읍·면·동 주민센터, 지역방송사를 통해 성금·품을 접수받는다.

또 시·군별 거리모금캠페인, 학교모금 캠페인, 한통화에 3000원이 기부되는 ARS모금 등 도민과 기업들이 언제나 손쉽게 나눔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1억원 이상 개인 고액기부자 클럽인 아너 소사이어티와 착한가게·착한일터 등 정기기부 캠페인도 상시 운영된다.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신현수 회장은 "늘 어렵고 힘든 가운데서도 우리는 슬기롭게 이를 잘 극복해왔고 결국 더 큰 기적을 이뤄냈다"며 "사랑의 온도 100도 달성으로 따스한 나눔의 온기가 경상북도 곳곳에 전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