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바이두가 중국 시장에 음성인식 인공지능을 탑재한 스마트 스피커 '레이븐H'를 다음달 출시합니다.
4. 알리바바의 자회사 타오바오가 오프라인 슈퍼마켓 체인인 선아트 리테일그룹의 지분 36.2%를 29억 달러에 사들였습니다. 알리바바의 온라인- 오프라인 융합이 강화되는 모습입니다 3. UBS와 HSBC등 8개 은행이 담합해 유럽 외환시장을 조작한 혐의로 수십억 유로의 벌금을 부과 받을 위기에 처했습니다. 이들 8개 은행은 EU 집행위원회와 벌금 협상을 벌일 계획입니다.
2. 이탈리아는 내년부터 '형평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두고 논의에 들어갑니다. 논의하는 방안에는 구글, 페이스북 등의 서비스를 구매하는 이탈리아 기업이 구매금액의 6%를 유보해 이 금액을 이탈리아 국세청에 내도록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1. 영국정부가 브렉시트협상의 최대 쟁점인 '이혼합의금'을 올릴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온건한 브렉시트를 추구하는 5명의 장관은 물론 하드 브렉시트를 추구하는 강경파 4명도 일정 조건 아래 이혼 합의금 증액을 받아들일 것임을 시사했는데요. 현재까지 200억유로에서 400억유로로 높일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5. 볼보는 2019년부터 우버에 자율추행차량 2만 4천대를 공급합니다. 이는 지난해 볼보의 총매출 4.5%에 달하는 규모로 10억 달러를 웃돌 것으로 추정됩니다.
4. 반도체 기업 마벨이 동일 업종 캐비엄을 60억 달러에 인수합니다. 마벨은 저장장치용 반도체를 주로 생산하는 기업으로 삼성전자와 도시바, 웨스턴 디지털 등을 고객으로 삼고있고, 캐비엄은 통신과 네트워크용 반도체를 생산하는 회사입니다.
3. 미국 4분기 GDP 성장률이 우수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뉴욕 연은은 4분기 GDP 성장률을 기존 3.2%에서 3.8%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이 같은 GDP 지표 개선은 통상 개선된 주택 시장과 산업 생산 지표 개선 등과 함께 나타나기 때문입니다.
2. 현재 영국에 있는 유럽의약품청(EMA)과 유럽은행감독청(EBA)은 오는 2019년 영국이EU를 탈퇴하면 새로운 소재지 암스테르담과 파리로 옮겨가게 됩니다. 오는 2019년 3월 브렉시트 이후 두 기관이 옮겨가게 되면 영국에는 경제적 타격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1. "내년 S&P 500 지수는 2950까지 뛸 것이며 이에 따라 PER은 더욱 상승할 것이다" BMO는 올 해 수 십 차례에 걸쳐 최고치를 기록한 뉴욕증시가 내년에도 오름세를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월가의 낙관론이 날로 힘을 얻는 것은 미국 경제 성장과 기업 수익성 개선이 내년에도 지속될 것이라는 기대에 근거한 것입니다.

이혜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