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3남 김동선씨가 모 대형로펌 신입 변호사 모임에 따라갔다가 여성 변호사를 폭행한 사건과 관련 대한변호사협회(회장 김현)가 진상조사를 검토 중이다.

21일 대한변협 관계자는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변협에서 진상조사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피해자가 소속된 서울지방변호사회도 이찬희 회장이 오사카 변호사회와의 정기교류회를 마치고 이날 오후 도착한 뒤 대응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한국여성변호사회도 사건에 대한 대응책을 검토 중이다.

지난 9월에 발생한 이번 사건은 대기업과 그 기업의 각종 사건을 수임 중인 대형로펌간의 특수한 관계가 얽혀 있다.

일각에서는 피해 여성변호사인 A씨 등이 수임 단절 등 한화의 보복이 두려워 경찰에 신고하지 못했다고 보고 있으나 그 배경에는 소속 로펌이 암묵적으로 입단속을 시킨 것 아니냐는 의혹도 일고 있다.

그러나 A변호사 소속 로펌은 이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로펌 관계자는 이번 사건 피해자가 자사 소속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긍정이나 부인도 하지 않으면서도 "클라이언트와의 관계라 하더라도 여성을 폭행한 사건이고, 요즘 같은 세상에 입단속을 시킨다고 단속이 되겠느냐"고 말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9월 종로이 한 술집에서 열린 B로펌 신입변호사 모임에 참석했다.

신입변호사 중 지인이 있어 그를 보고 중간에 합류한 것이다.

술자리에서 만취한 김씨는 그 자리에서 변호사들에게 "너희 아버지, 뭐 하시냐" "지금부터 허리 똑바로 펴고 있어라" 등 막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 나아가서는 스스로 몸을 가누지 못하는 자신을 부축하는 남자변호사의 뺨을 때리고 옆에 있던 여성 변호사의 머리채를 쥐고 흔드는 등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다음 날 김씨는 피해 변호사들과 동석했던 변호사들에게 전화로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일부 변호사들은 사과를 받지 못하겠다며 완강한 입장이었으나 피해 변호사들이 사건이 확대되는 것을 원치 않아 형사고소 등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의 안하무인격 난동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월 술에 취해 술집 종업원을 때리고 순찰차를 파손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으나 지난 3월 1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받고 풀려났다.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한화건설 팀장) 씨가 지난 1월 서울 강남구 강남경찰서를 나와 수서경찰서로 이감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