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과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를 놓고 안철수 대표와 각을 세우고 있는 호남지역 의원들이 갈등보다는 당 화합 쪽으로 방향을 전환하고 있다.

안 대표가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주장하지 않는다면 갈등을 봉합하자는 것이다.

정동영, 조배숙, 유성엽, 황주홍, 박준영 의원은 21일 오전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조찬 회동을 갖고 당을 화합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조 의원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심층적인 토론을 할 것은 하고, 잘 화합해서 어떻게든 당을 살리자고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안 대표가) 통합을 접었다는 얘기도 했었다.그게 핵심"이라며 "안 대표의 진정한 생각이 무엇인지, 오늘 그것을 밝히는 자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모임에 참석한 황 의원도 "극단적인 파열음은 내지 말자고 했다"며 "안 대표의 태도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오후 의원총회 결과 양측이 화해의 손을 잡더라도 안 대표와의 정치적 갈등은 쉽게 봉합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분명히 안 대표는 전현직 지도부 초청 오찬 회동에서 참석자 전원의 요구대로 통합과 연합, 연대를 거론하지 않기로 약속했으나, 선거연대에 대해서는 여운을 남겼다"고 전했다.

그러나 박 전 대표는 "회동 후 안 대표는 기자들에게 통합을 또 거론했다.안 한다고 말하고 다시 한다고 반복하고 있다"며 "지도자가 신뢰를 상실하면 지도자가 아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천정배 의원도 자신의 블로그에서 "바른정당은 국가대개혁을 저지하려는 기득권정당"이라며 "(바른정당과의 통합은) 어떤 미사여구를 동원한다 하더라도 반개혁, 반민심, 반문재인의 적폐연대 이상의 것이 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