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나볏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21일 김영문 관세청장을 초청해 중소기업인의 관세 관련 애로사항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박성택 중기중앙회장, 김영문 관세청장을 비롯해 중소기업 대표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보호무역대응을 위한 중국 통관정보 제공확대, 불법 유통 중국산 땅콩 원산지 단속 강화, 식용대두 과세표준가격 조정, 가구 원부자재 역관세로 인한 관세율 불균형 개선 등이 논의됐다.

김영문 관세청장은 "세계 각국의 보호무역주의 현상 심화로 인해 중소기업들의 무역환경이 날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며 "관세청은 중소기업이 FTA 혜택을 실질적으로 향유하기 위한 1대1 맞춤형 컨설팅, 수출국 현지에서 중소수출업체에 통관상 각종 혜택을 제공하기 위한 AEO(수출입 안전관리 우수공인업체) 공인획득 지원 및 AEO MRA(상호인정약정) 체결 확대 등 다양한 지원을 펼치고 있지만, 이런 기회를 통해 중소기업들이 실제 어떤 점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지 직접 들어보고 추가적으로 개선할 점을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박성택 중기중앙회장은 "중소기업의 약 70%는 관세업무 처리에 관세사의 도움을 받고 있을 정도로 관세행정은 전문인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에는 생소하고 어려운 분야"라며 "중소기업 눈높이에서 관세행정을 재점검해 선량한 중소기업이 법령을 몰라 억울하게 발생하는 어려움이 없는지 세심히 살펴봐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21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김영문 관세청장 초청 중소기업 간담회가 개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