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나볏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의 첫 수장이 된 홍종학(사진) 장관은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관한 국정목표를 달성하고 신설 부처로서 중기부의 위상을 높이는 데 모든 경험과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21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장관 취임식에서 "국내·외적으로도 매우 엄중한 이 시기에 새 정부의 핵심부처로 탄생한 중소벤처기업부의 초대 장관으로 임명돼 막중한 사명감과 책임감을 느낀다"며 "세계화와 기술진보라는 높은 파고를 이겨내기 위해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벤처기업 간 상생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대·중소기업 간 상생을 위한 '혁신'이 꺼져가는 성장 엔진에 희망의 불씨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소기업 정책 기조로는 크게 다섯 가지를 언급했다.

가장 먼저 언급한 것은 업계의 주된 관심사인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문제다.

홍 장관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우려하는 정책에 대해 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며, 보완대책을 함께 고민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데이터에 기반한 '과학 행정'을 실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중소기업 지원사업 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각 부처 및 지자체가 시행하는 중소기업 지원사업의 유사·중복 여부를 점검해 지원의 효과를 높이고, '중소기업 정책 심의·조정기구'를 통해 정부 각 부처의 다양한 정책과 지원사업을 협의.조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범정부적 창업국가 조성에 역량을 집중해 혁신성장을 실현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누구나 창업할 수 있는 혁신창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한편, 벤처확인제도도 시장 친화적으로 개편한다.

또 미래 산업과 관련한 규제와 성장의 걸림돌을 제거해 기술혁신형 창업과 제 2의 벤처붐 조성에 앞장 서고, 투자 단계에서는 모험적 벤처펀드를 확대할 계획이다.

자금 회수 단계에서는 연기금·기관투자자의 적극적 유입을 통한 코스닥 시장 활성화에 힘쓰는 동시에 대기업의 M&A 참여 유인책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성과공유, 협력이익 배분 등 파트너십도 강화한다.

대기업의 기술탈취나 납품단가의 일방적 인하 등 불공정행위를 뿌리 뽑고, 사전 감시와 사후 처벌을 강화하는 등 구조적으로 근절 체계를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소상공인·자영업자와 전통시장의 자생력을 강화해 민생경제의 활력을 제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혁신형·네트워크형 소상공인을 육성하고 자영업자.소상공인들 삶의 터전인 골목상권을 보호할 획기적인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영세 자영업자의 카드수수료를 지속적으로 인하하고, 새로운 결제제도를 적극 도입해 카드수수료 문제를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온누리 상품권을 활성화하고, 소상공인 전용 카드제 등을 도입해 수요 창출에도 적극 노력한다는 방침도 밝혔다.

이같은 정책 기조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먼저 중기부 직원들부터 혁신적 제안에 힘써야 한다는 게 홍 장관의 생각이다.

홍 장관은 "비록 정식 출범이 다소 늦어지기는 했지만 이제부터라도 새 정부의 중심이 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직원들에게 소신껏 정책을 펼치며 벤처정신을 구현하는 정부 부서를 만들어가길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