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데일리뉴스11월 15일 포항시 북구 북쪽 9km지점에 진도 5.4의 강진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포항시가 특벼재난지역으로 선포되었다.

21일 포항시에 따르면, 지진피해 금액이 특별재난지역의 선포기준인 90억원을 훨신 상회할 것으로 예상되어, 포항지역 특별재난지역의 선포를 지역대책 본부장인 이강덕 포항시장이 정부에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요청했다.

지진 발생 당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이튿날인 16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진 현장을 방문하여 특별재난지역 선포 절차를 밟겠다고 전한 데 이어, 지난 20일 문재인 대통령의 재가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응급 대책 및 재해 복구에 필요한 행정, 재정, 금융, 세제 등 특별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우선 지방공공 시설물은 피해액 중에서 64.4%의 국비지원과 응급복구에 따른 자재 및 장비비의 50%을 국비로 지원하며, 사유시설에 지진피해 보조금(전파 900만원, 반파 450만원, 소파 100만원)을 포함하여 전국 각 처에서 성금이 쇄도하고 있고, 총 모금액은 전국재해 구호협회 배분위원회 심의를 거쳐 의연금을 지진피해 주민에게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지진피해 대상 주민에게는 국세납부 유예 최장 9개월 연장과 지방세 최장 6개월 납부 연장, 주택 전파로 대체주택 취득시 취·등록세 면제, 건강보험료 3개월분 30∼50% 경감, 국민연금 최장 12개월 연금보험료 납부면제, 전기료 1개월분 50% 감면, 통신요금 최대 12,500원 감면, 주택복구 융자금 3년 거치 17년 분할 상환, 도시가스 요금은 12,400원 감면, 상·하수도 요금 평균사용량의 초과분, 지적측량비 50%감면 등 추가 지원 혜택을 받게 된다.

이강덕 시장은 “지금 포항시와 정부, 온 국민이 포항을 지켜보며 빠른 시일 내에 피해가 복구되도록 성원하고 있다”며, “도전과 극복의 역사를 써 온 우리 포항이 조속한 시일 내에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온 시민이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포항시는 현재 지진 공포를 겪고 있는 시민들의 심리적 안정과 건강관리를 위해 보건복지부와 함께 대피소 이외 지역까지 전문심리 상담소를 확대 설치하고, “일일 주민설명회”를 내실있게 운영해 이재민들의 불편사항과 궁금증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