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85명이 미국 공항서 입국 거부당했다.

21일 외교부 등에 따르면 이날 미국 조지아주의 애틀랜타 공항 측은 한국인 85명의 입국을 제지했으며, 그 사유는 개인정보 사유 등을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다.

외교부는 해당 소식을 접하고 사실관계를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조만간 이들이 귀국하면 구체적인 이유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입국 거부당한 85명의 한국인은 지난 19일(현지시간) 관광 목적으로 미국을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관광비자인 '전자여행허가제(ESTA)'로 입국 시도했으나 실제 입국 목적이 다르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입국이 거부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