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손샤인이 계속 빛나고 있다.

손흥민(25·토트넘)은 22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도르트문트와의 5차전에서 1-1로 팽팽하던 후반 31분 결승골을 작렬했다.

시즌 4호골을 결승골로 터트린 손흥민은 토트넘의 승리를 이끌었고 통산 도르트문트전에서만 벌써 8골(10경기)을 뽑아내는 강한 모습도 이어갔다.

해외 언론도 극찬을 쏟아냈다.

영국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양 팀 최고인 평점 8.3을 주며 경기 최우수선수로 선정했다.

양 팀 중 유일한 8점대다.

BBC는 MOM(Man of the Match)으로 손흥민을 선정했다.

BBC는 "손흥민이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환상적인 골을 보여줬다.최근 활약이 꽤 안정적이다"고 극찬했다.

한편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으로 조 선두(승점 13 4승1무)를 확정지었다.

토트넘은 조별리그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16강행이 확정이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토트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