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정민이 심경을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김정민의 혼인빙자 사기 관련 공판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정민은 "건강하게 지내려고 하고 자숙하면서 지냈다.그 동안 있었던 일들에 대해서 사실 그대로 진술하고 나왔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카메라 보면서 당당하게 말씀 드리고 싶은데 예상치 못하게 나오는데 눈물이 나오고 그래서 잘 쳐다보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부끄럽고 많이 좋아해주셨던 분들에게 죄송하고 그런 부분이 있기 때문에 빨리 순리대로 마무리가 돼서 당당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지금은 계획이나 답 같은 건 없다"며 "이번 기회로 더 성숙한 사람으로 돌아가고 싶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