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공형진(사진)의 부동산이 법원 경매로 나온다.

22일 조선비즈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법원은 공형진의 자택인 평창동 R아파트 1채에 대해 지난달 20일 법원이 경매개시결정을 내리면서 경매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공형진이 2009년 구입 후 거주해온 이 아파트는 감정가 9억원 안팎으로 추산된다.

이 집은 2014년 12월 경매가 시작됐다가 공형진이 채무 중 일부를 갚으면서 취하됐었다.

평창동 아파트는 2009년 국민은행으로부터 6억원의 근저당이 설정되어 있으며, 국민건강보험공단, 서울 종로구, 종로 세무서로부터 압류도 걸려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형진의 부인 강 씨와 장모 곽 씨가 공동으로 소유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S빌라 1채도 이달 2일 법원 경매개시 결정을 받았으며, 이 곳의 감정가는 11억원 안팎으로 예상됐다.

두 물건 모두 내년 1월까지 이해관계자가 배당신청을 하는 배당요구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며, 이르면 2018년 3~4월 첫 매각기일이 잡힐 것으로 전망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