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1일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스타'에는 '디스보다 피스! 힙합 킹스맨' 특집으로 꾸며져 브랜뉴뮤직 소속 아티스트들이 출연했다.

이날 브랜뉴뮤직의 수장 라이머(사진)는 전 SBS 기자 안현모(바로 아래 왼쪽 사진)와의 연애부터 결혼까지 풀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라이머는 안현모와 만난 첫날 키스를 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뭐 그렇게 됐다"며 쑥스러워 하면서도 "프로듀서 직업을 하면서 어느 정도 사람을 보는 눈을 가지게 됐고. 아내를 처음 본 순간 '이 여자다'라는 확신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방송에서는 불꽃 튀는 사랑으로 6개월 만에 초스피드로 결혼한 라이머와 안현모 커플과 관련해 브랜뉴뮤직 소속 아티스트들이 총 출동한 비공개 프러포즈 영상이 공개됐다.

라이머는 "직접 작사 작곡한 프러포즈 송 'You Make Me Feel BRAND NEW'에 16마디 랩을 불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자신의 프러포즈에 대해 자부심 가득했던 라이머와는 전혀 다른 증언이 나왔다.

브래뉴뮤직 소속 래퍼 한해(바로 위 사진 왼쪽 동그라미)는 "살다 살다 그렇게 형편없는 프러포즈는 처음"이라고 솔직한 생각을 밝힌 것.한해는 "마지막에 라이머가 직접 쓴 16마디 랩을 했다"며 "오그라드는 가사에 그걸 지켜보던 아티스트들끼리 꼬집고 난리 났었다"며 당시 분위기를 생생하게 전했다.

사랑하는 만큼 멋져 보이고 싶었던 라이머는 "빛나는 보석따위 보단/ 한국 힙합 역사에 내 이름 새긴 나야/ 그래 너의 남자"라는 랩을 했다고.이어 한해가 직접 찍은 영상이 공개됐고, MC 김숙은 "안현모가 라이머를 부끄러워 하고 있다"며 "혼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라이머는 "아내가 프러포즈를 받지 않았다"라고 의외의 말을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거절인 줄 알았는데 안현모가 만남 100일 기념으로 편지를 준비했던 것이었다"며 "그걸 읽은 뒤에야 프러포즈를 승락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