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추워지자 오토바이, 자전거 등 이륜차 운전자들이 추위를 이기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에서 핸들 조작 등 운전에 방해가 될 정도의 과함으로 사고가 잇따르자 중국 교통국이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22일 중국 동방신문 보도에 따르면 지난 3일 장쑤성에서 핸들에 부착한 장갑이 브레이크에 끼여 모터가 달린 자전거를 타던 남성이 지나던 시민을 덮친 사고가 발생했다.

또 저장성에서는 담요를 덮고 전기 자전거로 출근하던 남성이 웅덩이를 피하려다 넘어져 자동차와 2차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원인은 무릎까지 덮은 담요가 움직임을 방해한 것에서 비롯됐다.

과도한 방한 대책이 운전을 방해하여 목숨을 잃는 사고도 발생했다.

자녀를 뒤에 태우고 전기 자전거를 몰던 30대 여성이 두꺼운 재킷을 입고 운전하던 중 핸들을 원활히 조작하지 못해 목숨을 잃기도 했다.

사고가 잇따르자 교통국은 운전을 방해하는 방한 대책은 큰 사고를 유발하고 심할 경우 목숨을 잃을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교통국은 "사고 원인 대부분이 팔과 다리를 감싸는 등의 과도한 방한 대책에서 비롯됐다"며 "운전 시 발생하는 위험한 상황에 대처하고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신체 움직임을 방해하는 두꺼운 옷 등은 피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어 "춥다는 이유로 담요를 두르고 이륜차를 운전하는 건 사고로 직결되는 매우 위험한 행동"이라고 지적하며 자제를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