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예담, YG vs JYP 대결 잊게 한 환상적 무대(종합) 방예담, 보컬 천재+전교 1등...YG 차세대 기대주 방예담에 대한 팬들과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스트레이 키즈'에 출연한 방예담이 YG 차세대 기대주로 등극했기 때문.
SBS 'K팝스타2' 준우승자이자 YG 연습생인 방예담이 4년 만의 무대에서 환상적인 기량을 펼치자 팬들과 누리꾼들은 “역시 방예담”이라며 극찬하고 있다.
지난 21일 밤 방송된 엠넷 '스트레이 키즈'에서는 YG와 JYP의 배틀 미션이 펼쳐졌다. 그 가운데 YG 연습생으로 모습을 드러낸 방예담은 등장하자마자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장악했다.
방예담에 대한 관심은 YG와 JYP 양사 간의 배틀 때문. 이 배틀은 오래전부터 이어온 전통이다. 세븐, 비, 빅뱅, 2PM, 위너, 아이콘, 갓세븐 등이 이를 거쳐 최정상 스타로 등극한 바 있다.
2013년 K팝스타 시즌2 이후 4년 만에 등장한 방예담은 션 멘데스의 노래를 선곡, 솔로 보컬 무대를 꾸몄다. 방예담은 어린 나이가 믿기지 않는 놀라운 음색과 폭풍 성장한 노래 실력으로 현장에 있는 모두의 환호를 받았다.
박진영은 방예담의 실력과 관련 "역시 방예담은 방예담이다"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방예담이 나오는 관련 영상은 네이버 TV TOP100 1위를 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방예담은 과거 SBS 'K팝스타' 시즌2에 출연해 당시 12살의 어린 나이에도 준우승을 거머쥐는 성과를 보였다. 그후 YG엔터테인먼트에서 연습을 시작해 가수로서의 트레이닝을 받고 있다.
학업 역시 탑클래스의 성적을 유지하며 노력파 '우등생'으로 꿈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는 평가가 방예담을 향하고 있다.
이처럼 4년 만에 대중 앞에 선 방예담은 외모 뿐 아니라 실력도 빠르게 성장해 두 소속사 모두로부터 박수 갈채를 받았다. 물론, 방예담의 무대가 공개되자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차지하는 등 또 한번 화제의 중심에 선 상태다.
◆방예담 누구 = 방예담에 대한 관심은 Mnet ‘스트레이 키즈’ 예고편에서부터 시작됐다. 폭풍 성장한 방예담이 등장해 참석자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 잡았다.
당시 예고편에서는 어렸을적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은 온데간데 없고 검은색 옷차림에 170cm가 넘는 훌쩍 자라버린 ‘어른스러운’ 모습으로 YG 특유의 트렌디한 분위기를 풍기며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다른 YG 연습생들과 함께 환상적이고 섬세한 안무를 선보이며 등장한 방예담은 놀라운 가창력은 물론이고 완벽한 춤 실력까지 장착한 완성된 아이돌의 모습을 보였다.
방예담은 2013년 ‘K팝스타 시즌2’에서 악동뮤지션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방예담의 이러한 폭풍 성장에 박진영은 “기를 죽이겠다고 에이스를” “적당히 해라” 라고 말하며 긴장감을 보였다.
이와 관련 방송 관계자는 "방예담이 최근 Mnet '스트레이 키즈' 촬영에 참여했다"며 "방예담이 '스트레이 키즈'를 통해 그가 속한 YG의 신인그룹과 JYP의 신인그룹이 배틀을 펼친다"고 밝혔다.
전언에 따르면 과거의 모습과 사뭇 달라진 방예담은 15~17세로 구성된 보이그룹 데뷔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JYP의 차세대 주자로 불리는 ‘스트레이 키즈’는 소속사와 연습생들간의 치열한 미션 대결을 그리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Mnet ‘스트레이 키즈’를 통해 매주 화요일 밤 11시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그룹명이자 프로그램명인 ‘스트레이 키즈’는 ‘집 나온 아이들'이라는 뜻으로, 정형화 된 틀에 얽매이지 않고 기존 어떤 아이돌 그룹들과도 차별화되는 개성과 자유분방한 매력을 마음껏 표출하고자 하는 정체성을 담았다.
방예담 이미지 = 방송 캡쳐
이슈팀 김서민 기자 crooner@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