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보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상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최순실씨에게 소환 통보를 했다.

이에 대해 최씨는 "국정원 특활비에 관해 아는 바가 없다"며 출석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특활비 상납 의혹 수사와 관련해 지난 21일 최씨에게 이날 검찰에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최씨는 서울동부치소 측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고 검찰의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최씨 측 변호인인 이경재 변호사는 "최씨는 국정원 특활비와 관련해 아는 바가 전혀 없다라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