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원에서 40대 여성이 내연남을 흉기로 살해하고 내연남의 반려견까지 죽였다.

22일 경남 마산중부경찰서는 A(48·여) 씨를 살인혐의로 긴급체포, 조사하고 있다.

A 씨는 이날 오전 6시 40분쯤 창원시 마산합포구의 한 아파트 거실에서 내연관계에 있던 B(48) 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술에 취해 있던 A 씨는 이에 앞서 B 씨 집에서 기르던 개 1마리도 찔러 죽였다.

개가 우는 소리에 거실로 나온 B 씨 아들은 현장을 목격, A 씨로부터 흉기를 빼앗은 뒤 119에 신고했다.

이날 A 씨는 B 씨 아파트 주차장에서 과거 문제로 다툰 뒤 집으로 돌아갔다가 흉기를 챙겨 B 씨 집을 찾아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