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아가 인생캐릭터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청아가 21일 방송된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12년 만에 옛사랑 이민기와 재회해 그 동안의 감정들을 모두 털어놓는가 하면, 정소민과 만나 서로가 몰랐던 이야기를 나누는 등 새로운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것.

이날 방송에서 고정민(이청아 분)은 윤지호(정소민 분)의 성폭행 미수사건 해결을 위해 다시 만났다. 함께 밥을 먹던 정민은 심상치 않은 지호의 분위기를 느끼고 그녀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였다. 이어 세희가 자신의 남편이라는 지호의 말에 깜짝 놀랐지만, 세희를 다시 만날 마음이 없다고 답하며 가슴 아팠던 과거를 회상했다.

뿐만 아니라 정민은 12년 만에 옛사랑 남세희(이민기 분)와 재회했다. 오로지 지호만 걱정하는 세희의 말에 “12년 만에 만난 옛 연인한테 한다는 말하고는, 좀 밉다”라며 서운함을 느꼈지만 진심 어린 세희의 모습에 그 마음을 무너뜨렸다. 마음을 굳게 잡은 정민은 세희에게 “너 작가님한테 고백해본 적 있어? 말도 사람 마음에 가야 살아남는 거 알아? 입 밖으로 뱉어야만 마음에 가서 닿는다고”라고 말하며 오히려 그들의 사랑을 응원하는 모습으로 감동을 선사했다.

이렇듯 이청아의 전형적인 첫사랑의 모습이 아닌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첫사랑 캐릭터로 등장해 시청자에게 신선함을 전달했다. 특히, 이청아가 보여주는 ‘고정민’ 캐릭터의 입체적이고 매력적인 면모와 섬세한 눈빛 연기가 극 중 인물들 간의 관계와 사랑, 그리고 감정선을 더욱 깊어지게 만들며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는 평.

한편, 이청아가 인생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매 회 호평을 받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매주 월, 화 저녁 9시 30분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