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홍석천이 이국종 교수 관련 발언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김종대 의원을 비판했다.
홍석천은 2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의당 김종대 의원, 아주대병원 이국종 교수의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홍석천은 "한사람은 죽어가는 사람 목숨을 구하려 본인의 능력을 최대치로 애쓰는 사람이고 한 사람은 그런 소중한 사람의 의지에 여러가지 이유로 찬물을 끼얹는 행동을 하는 사람이라 생각합니다"라고 이국종 교수와 김종대 의원을 설명했다.
이어 홍석천은 "사람 목숨 구하는게 가장 중요한 일인데 그게 누가 됐든지요. 참 마음 아파집니다. 모든게 타이밍이라는게 참 중요하다 느끼고 있는데 아직도 환자 목숨 구하느라 잠도 못 주무시고 계실 분에게 힘 빠지게 하는 소리는 나중에 하셔도 될 듯하네요"라고 김종대 의원의 글을 지적했다.
또 그는 "왠만하면 정치인 얘기에 별말없는 사람인데 기사보고 참으로 안타까워 한마디 합니다. 차라리 저같은 사람을 욕하세요. 그분은 좀 놔두시고. 힘없는 사람들 의원님 생각하시는거 이상 정말 열심히 각자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사람 많습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마지막으로 홍석천은 "이 교수님 힘내십쇼. 한번 뵌적도 없지만 응원합니다. 혹시라도 제가 위급한 경우가 생기면 교수님이 수술해주시길. 제 뱃속에 제 몸속 상태가 어떤지 기자들이 끊임없이 물어오면 다 브리핑 하셔도 됩니다. 제 목숨만 살려주신다면 그저 눈떴을때 감사하다고 뜨거운 눈물 함께 흘려주십쇼. 다시 한번 이국종 교수님과 밤낮없이 고생하시는 의료진 모든 분께 응원보냅니다. 기운내십쇼"라며 이국종 교수를 비롯해 의료진을 응원했다.
한편, 이국종 교수는 JSA를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 수술을 집도했다. 정의당 김종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국종)교수님께서는 15일 기자회견 당시에 총격으로 인한 외상과 전혀 무관한 이전의 질병 내용, 예컨대 내장에 가득 찬 기생충을 마치 눈으로 보는 것처럼 생생하게 묘사해 언론에 보도되도록 했다"고 지적하는 글을 남겨 논란이 일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