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양파가 '영재발굴단'에 출연해 원조 엄친딸 면모를 선보였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영재발굴단'에는 가수 양파가 게스트가 출연했다.
버클리 음대 출신으로 알려진 양파는 "어렸을때부터 새로운 분야에 호기심이 많았다. 의욕이 넘치는 아이였다. 수영 배우다가도 미술도 하고 싶다고 하는 아이였다"고 어린 시절 자신을 설명했다.
이어 양파는 "친척분 중에 가요쪽에 계신분이 있었다. 내가 가수가 되고 싶다고 하니까 오디션 한번 볼래 해서 봤다가 데뷔하게 됐다. 그때가 고등학교 입학을 앞둔 시점이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