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와 베이징서 회담 / 사드관련 합의 이행 거듭 촉구 / 康 “기업·인적교류 활성화기대” / 12월 韓·中 정상회담 의제 조율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22일 10·31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합의와 관련해 "한국의 3불(不) 입장을 중시하고 있다.한국 측이 이 문제를 적절히 처리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양국 외교장관 회동에서 중국 측이 사드문제를 거론하며 10·31합의에 따른 한국의 이행을 촉구한 것이다.

왕 부장은 이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가진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한국은 미국의 미사일방어체계에 가입하지 않고, 한국에 임시 배치되는 사드가 중국의 안전과 이익을 훼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표명했는데 중국은 이를 중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중국에 ‘말에는 반드시 신용이 있어야 하고 행동은 반드시 결과가 있어야 한다’는 말이 있다"며 한국 측에 합의 이행을 거듭 강조했다.

왕 부장은 특히 "일정 기간 중·한 양국 관계는 곡절을 겪었다.얼마 전 양측은 공동 언론 발표를 통해 사드 문제의 단계적 처리에 대해 일부 합의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강 장관은 "10·31합의는 양국 관계의 어려움이 지속되는 것은 어느 누구에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공감대 속에 서로에 대한 존중을 바탕으로 도출됐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에 앞서 우리 기업 활동의 어려움이 해소되고 인적 교류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양 측은 이어진 회담에서 문 대통령의 다음달 방중 일정과 관련해 한·중 정상회담 의제를 집중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두 사람은 사드 갈등 봉합 이후 양국 관계 개선 방안과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공조 방안도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한국 측은 이번 강 장관의 방중에 양제츠(???) 외교 담당 국무위원과 쑹타오(宋濤)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의 면담도 요청했으나 일정 등이 맞지 않아 무산됐다.

강 장관은 앞서 이날 오전 푸잉(傅瑩)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외사위 주임과 만나 환담하고 오찬을 함께했다.

강 장관은 23일 오전 베이징 특파원들과 조찬간담회를 한 뒤 귀국한다.

한편 한국을 방문 중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측근인 허이팅(何毅亭) 중국공산당 중앙당교 상무(常務)부교장(수석부교장)은 22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임성남 제1차관을 면담했다.

지난 21일 입국한 허 부교장은 2박3일 동안 국회 부의장, 여·야 지도부 등 정·재계·언론계 인사와도 회동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