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은 내비게이션 T맵에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를 탑재한 ‘T맵x누구’의 다운로드 수가 800만 건을 넘어섰으며, 새롭게 iOS 버전을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T맵x누구는 화면 터치 없이 음성으로 목적지 설정 및 변경, 음악 재생, 날씨 정보 등을 제공한다.

지금까지는 안드로이드폰에서만 사용 가능했다.

iOS 지원으로 아이폰 사용자는 앱스토어에서 T맵을 다운로드 받거나 기존 T맵을 업그레이드해 음성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이 T맵x누구 고객 이용 패턴을 분석한 결과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음성 기능은 목적지 안내(71%), 음악 듣기(11%), 감성 대화(3%) 순이었다.

가장 많이 찾은 목적지는 주변 주유소, 주차장, 맛집, 휴게소 순이다.

음성명령 사용자의 주행 중 터치 조작은 T맵X누구 출시 전과 비교해 2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은 "T맵x누구 음성인식 기능 이용이 확산할수록 운전 중 휴대전화 이용에 따른 교통사고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올해 내로 T맵 사용 중 걸려온 전화를 음성명령으로 받거나 운전 중 발신자에게 도착 예정 시간이나 운전 중이라는 문자를 보내는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