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어반자카파 멤버 박용인이 유학생이었던 배우자와 드라마 같은 연애담을 공개한다.

박용인은 23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에 출연, 첫 만남부터 첫 키스까지 배우자와 연애 시절 이야기를 최초로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결혼 2년 차인 박용인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MC 김원희가 "아내의 어떤 점을 보고 반했냐"고 묻자, "얼굴이 정말 예쁘다"고 대답해 배우자의 미모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

박용인은 "21살 때 아내 얼굴 보고 첫눈에 반해 당시 유행하던 미니홈피로 쪽지를 보냈다"며 "어떻게 해서 두 번 만났는데 그 이후 연락이 없었다.차였다고 생각했는데 사실 아내는 영국으로 유학을 갔다고 하더라"고 회상했다.

오랜 시간이 지난 후 SNS를 통해 다시 그에게 연락했다는 박용인은 "마침 아내가 잠깐 한국에 있던 때였다"며 "유학 생활을 하는 아내가 한국 음식이 그리웠을 거라고 생각했다.'곱창에 소주 한 잔'을 하자고 청했고 그날 첫 키스를 했다"고 그와 만남을 이어갈 수 있었던 과정을 설명했다.

이후 영국에 돌아간 그로부터 이별 통보를 받았음에도 포기하지 않은 박용인은 "아내가 좋아하던 매운 닭발을 들고 직접 영국으로 갔다"고 고백, 좌중을 놀라게 했다.

깜짝 방문에 놀란 그도 1년 반 유학 생활 동안 두 달에 한 번씩 꾸준히 영국으로 찾아오는 박용인의 정성에 믿음이 생길 수밖에 없었다.

박용인의 배우자를 향한 사랑, 로맨틱한 장거리 연애담은 23일 '자기야-백년손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