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부선이 '소송의 왕', '난방열사' 등 수식어에 억울함을 표출했다.
22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아파트 관리소장 폭행 시비로 재판 중인 김부선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김부선은 "오늘 재판을 미루고 나왔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김부선은 "살고 있는 아파트 동대표가 됐다. 관리비 비리를 파헤치려다가 소송을 진행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소송의 왕'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그는 "나도 억울하다"고 했다. 눈물을 흘리던 김부선은 "4개월만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는데 소송을 너무 많이 당해 그동안 끊었던 담배도 다시 피우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